혁신적인 디지털 자산 관리

Under Armour는 Adobe Creative Cloud와 Adobe Experience Manager를 통해 한곳에서 콘텐츠를 관리합니다.

Under Armour

설립 연도

1996년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www.underarmour.com

4시간

1,000명 이상의 사용자에 대한 간편한 라이선스 관리를 통해 사용자당 절약한 시간

목표

조직 전체 및 파트너와 효과적으로 자산 공유

여러 툴을 보안 프레임워크의 중앙 저장소에 통합

중앙 로깅을 통해 명확하게 자산 사용 상태 파악

재사용 가능한 개발 프로세스를 통해 자산 관리 및 커뮤니케이션 조정

성과

내부 사용자와 도매 파트너가 손쉽게 찾을 수 있는 크리에이티브 에셋 제작

에셋 태깅 자동화를 통해 번거로운 수동 프로세스 감소

1,000명 이상의 사용자에 대한 간편한 라이선스 관리를 통해 사용자당 4시간 절약

파일, 워크플로우 및 툴의 복제 감소로 스토리지 비용 절감

에셋 공유 포털의 일 방문자 수와 월 에셋 다운로드 수가 2배 이상 증가

혁신을 통한 경쟁력 확보

고성능 스포츠웨어 기업은 이미지가 중요합니다. 운동화부터 티셔츠까지 제품의 기능성은 물론 디자인이 어떠한지, 입는 사람이 누구인지에 따라 매출이 좌우됩니다. Under Armour는 이 원칙을 잘 알고 있습니다.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소재의 이 브랜드는 신속하게 땀을 흡수하고 마르게 하여 선수들이 시원해 보이고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기능성 티셔츠를 처음 개발한 기업입니다. 제품을 홍보하기 위해 Under Armour는 제품 샷, 마케팅 문구, 매장 디스플레이, 동영상, 유명한 야구, 농구 및 골프 선수가 착용한 이미지 등 수십만 개의 크리에이티브 에셋을 제작합니다.

이러한 에셋은 사내에서 그리고 Under Armour 제품을 판매하는 파트너가 다양한 세일즈 및 마케팅 프로모션에서 사용하게 됩니다. 하지만 파일에 액세스하는 것이 항상 수월하지는 않았습니다. 크리에이티브 팀과 마케팅 팀은 SharePoint, Dropbox, 파일 서버, 심지어 USB 드라이브와 같은 여러 저장소에 콘텐츠를 저장해 콘텐츠 사본을 만들고 비효율적으로 리소스를 사용하고 워크플로우를 진행했습니다.

Under Armour의 IT 제품 책임자인 Ben Snyder는 이 심각한 문제를 해결할 솔루션이 필요했다고 말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에셋이 여러 툴과 부서에 분산되어 있어 캠페인이나 이벤트에 필요한 콘텐츠를 수집하는 데 많은 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에셋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중앙 저장소가 절실했습니다.”

처음에는 제품 사진을 다운로드하여 카탈로그, 웹 사이트 및 매장 자료에 사용해야 하는 도매 파트너와 효과적으로 콘텐츠를 공유해야 하는 절박함에서 출발했습니다. Snyder는 곧 중앙 저장소가 크리에이티브 부서와 마케팅 부서뿐만 아니라 고객 서비스 부서와 리테일 부서의 작업도 간소화할 수 있음을 깨달았습니다.

“우리는 단일 소스를 제작하길 바랐으며, 원하는 에셋을 찾을 수 있는 원스톱 숍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습니다. Adobe Experience Manager Assets는 방대한 자산을 내외부적으로 모두 제공하는 탁월한 엔터프라이즈 옵션을 제공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Under Armour는 Adobe Marketing Cloud에 포함된 Adobe Experience Manager Assets를 사용하여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관리 방식을 혁신하고 있습니다. 효율성 향상, 시간 절약, 자산 사용 극대화를 위해 업로드 속도가 저하되지 않도록 해야 했습니다. Under Armour는 Adobe Customer Solutions 팀과의 협력을 통해 적합한 솔루션을 선택하고 업로드 시간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었습니다. 5TB의 데이터를 디지털 자산 관리(DAM) 시스템으로 옮기기 시작하면서 마케팅 사진, 동영상, 문구, 개발 파일, Adobe IllustratorInDesign 파일을 게시한 이후 급격한 성장을 이루었습니다. 여기에는 데스크탑이 아닌 모바일용으로 간편하게 최적화할 수 있는 선명한 동영상 버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요구 사항을 항목별로 세분화하여 정기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애자일 방법론을 시도하려고 했습니다. Adobe Customer Solutions 팀과 협력하여 프로세스 및 커뮤니케이션 업데이트를 조정하고 필요한 모든 트레이닝을 실시했습니다.”

 

Ben Snyder
Under Armour IT 제품 책임자



팀워크 향상을 위한 툴

Under Armour는 Adobe Creative Cloud for enterprise를 사용하여 대부분의 크리에이티브 에셋을 제작하며, 600명 이상의 제품 개발 및 마케팅 팀원이 Adobe Photoshop, IllustratorInDesign을 이용합니다. 비디오 편집자는 Adobe Premiere Pro를 사용하여 비디오 자산을 제작하고 Team Project 워크플로우를 통해 메릴랜드 팀과 뉴욕 팀의 공동 작업을 지원합니다.

팀은 Adobe Creative Cloud Libraries를 통해 아이콘, 색상 견본, 글꼴과 같은 디자인 요소를 공유할 수 있으므로 중복 작업을 없애고 빠르게 작업할 수 있습니다. Adobe Experience Manager Assets 배포를 통해 Adobe Creative Cloud Libraries가 에셋 개발 및 공유에서 점차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Adobe Creative Cloud 사용자 외에도 500명의 Under Armour 직원이 관리 업무를 위해 Adobe Acrobat DC를 사용합니다. Adobe 제품의 라이선스가 많아 Under Armour는 사용자의 요구 사항을 기반으로 유연하게 소프트웨어를 패키징하고 배포할 수 있는 지정된 사용자 라이선스 솔루션을 선택했습니다. 사용자는 Active Directory 그룹에 연결된 Federated ID를 사용하여 SSO(Single Sign-On)를 활성화하고 라이선스를 간편하게 추가, 갱신 및 제거할 수 있습니다. 이 접근 방식 덕분에 사용자당 최대 4시간을 절약하고 있습니다.

자동화된 메타데이터 태깅을 통해 크리에이티브 팀 지원

자산을 손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Under Armour는 저장소를 DAM에 통합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디지털 자산의 거버넌스를 혁신하여 모든 자산 액세스 및 관리를 향상하고 크리에이티브 팀의 워크플로우를 개선하기 위한 일관된 태깅 및 워크플로우를 구축했습니다.

Snyder는 “태깅은 중요하지만 복잡하고 시간 소모적인 수동 프로세스가 될 수 있습니다. 일괄 업로드에 적용할 수 있는 태그도 있지만 대부분의 태그는 수동으로 추가해야 했습니다. 이 단계가 무시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파일이 실제로 사라지곤 했습니다”라고 설명합니다.

Adobe Experience Manager Assets를 통해 Snyder가 이끄는 팀은 각 파일에 연관 태그를 자동으로 추가하는 정교한 워크플로우를 고안했습니다. 이는 API 연결을 통해 제품 라이프사이클 정보를 마스터 데이터 관리(MDM) 솔루션에 통합하는 방식입니다. 대개의 경우 자산을 소유하는 크리에이티브 팀원이 자료 코드를 XMP 메타데이터에 지정하면 MDM 플랫폼에서 가져오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20개의 속성을 연결합니다. 이때 세부 사항에는 제품 이름, 스타일 번호, 배색, 타겟 고객 성별, 스포츠 범주 및 시장 지역이 포함됩니다.

Under Armour는 Workfront 프로젝트 관리 시스템을 유사한 방식으로 통합하여 자산이 캠페인 이름 및 브랜드 채널과 같은 크리에이티브 개요 정보와 함께 DAM의 프로젝트에 추가되면 자동으로 태그가 에셋에 지정되도록 했습니다.

Snyder는 “Adobe Experience Manager Assets의 자동 태깅 덕분에 크리에이티브 팀이 파일을 업로드할 때 작업 시간을 크게 단축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전에 검색되지 않았던 많은 자산을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Under Armour는 콘텐츠를 DAM에 통합할 때 인공 지능 및 머신 러닝 기술인 Adobe Sensei 기반으로 구축된 스마트 태그와 스마트 자르기를 사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스마트 태그는 제품 속성에서 머물지 않고 유명 선수 후원사와 같은 연관된 메타데이터를 식별하는 데 도움이 되며, 스마트 자르기는 소셜 자산을 소셜 플랫폼에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습니다.

한편, Under Armour는 AEM as a Cloud Service로 전환하면서 기능 업데이트 기회는 물론이고 다이내믹한 미디어 기회를 많이 창출하고 있습니다.

Snyder는 “더 이상 AEM 업데이트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므로 새로운 서비스와 통합하여 자산 공유 플랫폼의 활용도를 늘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수 있습니다”라고 설명합니다.

자산을 위한 원스톱 숍

Under Armour 크리에이티브 에셋에 액세스할 때 대부분의 사용자가 마케팅 팀, 고객 서비스 담당자, 리테일 매장 및 도매 파트너를 위해 Asset Share Commons를 통해 구축된 기업의 안전한 포털을 이용합니다. 검색 상자와 필터가 포함된 간단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는 이 포털은 제품 사진과 기타 콘텐츠를 검색하는 방식을 완전히 바꿔놓고 있습니다.

Snyder는 “이전이었다면 마케팅 팀이 유명 선수와 함께하는 팝업 매장 행사와 같은 특정 이벤트에 필요한 모든 이미지를 수집하는 데 일주일이 걸렸을 것입니다. 이제 Adobe Experience Manager Assets 덕분에 한곳에서 빠른 검색을 통해 단 몇 분 안에 최신 자료를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라고 설명합니다.

이 솔루션은 대량의 제품 이미지를 다운로드하고자 하는 도매 파트너에게 특히 유용합니다. 각 사진을 개별적으로 검색하지 않고 자료 코드를 사용하여 일괄 검색을 한 다음 한 번에 수백 장의 사진을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미지 해상도를 조정하고 파일 유형을 바로 변경할 수 있습니다.

Snyder는 “포털을 통해 Adobe Experience Manager Assets에 액세스할 수 있으므로 도매 파트너는 Under Armour 직원에게 Dropbox를 통해 파일을 수집하고 전달해달라고 요청할 필요 없이 직접 자산을 찾을 수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차세대 솔루션, Adobe Asset Link

Adobe Creative Cloud for enterprise를 사용 중인 Under Armour는 Adobe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크리에이티브 프로세스 및 마케팅 프로세스 전반의 차세대 워크플로우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Adobe Asset Link를 사용하면 크리에이티브 팀과 마케팅 팀은 일상적으로 이용하는 툴에서 바로 파일을 공유하고 전체 자산 라이프사이클을 관리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Under Armour 사진 팀은 Photoshop에서 이미지를 업로드하고 수정할 수 있으며, 다른 팀의 사용자는 InDesignIllustrator에서 이러한 사진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Snyder는 “Adobe Asset Link를 사용하면서 업로드부터 검토 및 수정에 이르기까지 작업 중인 이미지도 관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Adobe 툴의 활용도는 매우 탁월했으며, 앞으로도 새로운 이점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합니다.

그는 “Adobe Asset Link의 결제 기능은 디자인 팀에 새로운 개념입니다. DAM에서 전체 자산 라이프사이클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며, 마케팅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이어나가는 과정에서 중요한 기능이 될 것입니다”라고 덧붙입니다.

협업 문화 조성

Under Armour는 자산 관리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성공 전략과 시너지 효과를 높이는 팀을 구성해야 했으므로 Adobe에 CX 조직 성장을 통한 인사이트와 조언을 구했습니다.

Snyder는 “우리는 애자일 방법론을 기반으로 요구 사항을 항목별로 세분화하여 정기적으로 전달할 수 있었습니다. Adobe Customer Solutions 팀과 협력하여 프로세스 및 커뮤니케이션 업데이트를 조정하고 필요한 모든 트레이닝을 실시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워크플로우 자동화 방법에 대한 Adobe의 인사이트로 차세대 구현이 수월하므로 불필요한 맞춤 요소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 이제 이전 프로젝트의 개발 작업을 재사용하여 플랫폼에서 새로운 자산과 그룹을 개발할 수 있으므로 수개월이 걸렸던 작업은 이제 단 3주 만에 마칠 수 있게 되었습니다.

Snyder는 “가상의 개발 자산을 DAM에 구축하고, 지난해 사진을 런칭하면서 만들었던 많은 작업물을 재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방식의 플랫폼 개발은 정말로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Adobe의 전문성은 플랫폼 개발 최적화뿐만 아니라 조직의 의사소통 방식을 재정립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이전에 여러 접점으로 분산되어 있던 팀도 한곳의 중앙 플랫폼을 통해 연결할 수 있습니다. 지역 파트너와의 월간 컨퍼런스콜을 통해 모두가 DAM의 새로운 향상된 기능 정보를 공유하므로 Workfront와 크리에이티브 메타데이터를 자산에 매핑하여 URL로 손쉽게 공유가 가능합니다. 이때 자산 검색 표시를 개인화하면 신속하게 에셋을 검색하고 다운로드할 수 있게 됩니다.

Snyder는 “모든 작업을 구현하기 전에 지역 팀에 연락하여 작업을 할당하지 않아도 되므로 작업이 훨씬 간소화됩니다. 하나의 솔루션을 사용하므로 에셋을 검색하고 다운로드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이 크게 감소하여 논의의 양상도 많이 달라졌습니다”라고 말합니다.

협업 문화는 Under Armour의 성장 동인이기도 합니다. 사용자는 이제 남극 대륙 이외의 거의 모든 지역에서 자산을 관리하고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커뮤니케이션을 일원화한 덕분에 Under Armour는 자산 공유 포털을 통한 월 에셋 다운로드 횟수의 두 배 이상 증가를 목격했으며, 일 방문자 수도 마찬가지입니다.

Snyder는 “Adobe 컨설팅 팀과의 협력을 통해 아무나 액세스할 수 없던 내부 리소스에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빠르게 전환하고 기능 요청을 신속하게 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성공을 위한 기술 혁신

여러 저장소를 Adobe Experience Manager Assets로 통합함에 따라 Under Armour의 자산 공유에 대한 새로운 가능성이 열렸습니다. 예를 들어 크리에이티브 에셋이 이제 SSO 및 이중 인증 시스템과 통합된 기업 보안 프레임워크에 안전하게 보관되므로 저작권이 있는 중요한 자료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번 통합으로 사용량 활동을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IT 팀은 사용자당 다운로드 횟수만 추적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부서에서 툴을 사용하고 있는지, 어떤 에셋을 가장 많이 다운로드하는지, 각 에셋이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Snyder는 “Asset Share Commons를 통해 구축된 보안 포털의 사용량에 대한 심층적인 인사이트를 확보하여 전사적으로 도입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러한 인사이트는 사진 팀에도 사진 촬영과 관련하여 그토록 바라던 피드백이 될 것입니다. 어떤 유형의 자산이 사용되지 않는지 알게 된다면 다른 영역에 집중하고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라고 설명합니다.

IT 팀도 DAM 폴더 구조를 간소화하여 크리에이티브 팀이 파일을 신속하게 구성하고 사용자가 필요한 파일을 손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하고자 합니다. 크리에이티브 팀이 새로운 에셋을 업로드할 때 사용 의도와 같이 특정 메타데이터를 각 파일에 자동으로 할당하는 사전 정의된 폴더 구조를 적용할 수 있습니다.

Snyder는 “가장 중요한 리소스 관리 방식의 개선 과정에서 Adobe Experience Manager Assets는 혁신을 위한 훌륭한 발판이 됩니다. Under Armour는 크리에이티브 에셋을 손쉽게 액세스하도록 하여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점을 계속 활용하기를 바랍니다”라고 전합니다.

추천 리소스